맵시, 국내 최대 메타버스 전시회 ‘KMF&KME 2022’서 서비스 시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메타버스 아트 블록체인 테크 기업인 MABC PTE. LTD(맵시, 대표 이건용)가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메타버스 행사인 ‘KMF&KME 2022’에서 현재 구축 진행 중인 Art Metaverse 서비스인 ‘MABCUBE’의 사전 시연 행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있는 이번 행사는 KT, SKT 등 국내외 메타버스 관련 기업 120여개사가 300부스 규모로 참여하며 메타버스 및 관련 서비스, 기기 및 시스템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하재열 밸런스폴 대표는 ”이번 박람회를 계기로 그동안 유동성이 낮고 비싸다는 이유로 NFT에 접근하기 힘들었던 일반인들도 NFT 공유 기술을 활용하면 메타버스와 Web3 생태계에 쉽게 진입할 수 있다는 사실을 실증할 수 있는 첫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며 “양 사간 기술 및 사업 협력을 통해 메타버스와 NFT 산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실생활과 메타버스에 모두 활용 가능한 NFT 공유 서비스 운영을 위해 밸런스폴이 개발한 SuperBee의 NFT 공유 기술을 활용하는 MABC 멤버십 프로젝트가 이번 메타버스 플랫폼(MABCUBE) 안에서 추후 어떤 방식으로 연계될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한편, MABC(맵시)는 10월 말 ‘MABC 멤버쉽’ NFT 민팅을 앞두고 있다. 예술, 문화, 레져, 명품, 와인 등 다양한 서비스들과 함께 맵시멤버쉽의 효용 가치를 보여 줄 것으로 기대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MABC(맵시)의 기술자문을 맡고 있는 파트너사 Balancepole의 하재열 대표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공동 프로젝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