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시, NFT 신진 작가 전시회 ‘삼성동 : 세 가지 별들의 동행’ 개최



메타버스 아트 블록체인 MABC(맵시)는 NFT 신진작가 전시회 ‘삼성동(三成同) : 세 가지 별들의 동행’을 오는 27일부터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삼성동 갤러리 ‘메타’에서 전시 공간을 후원 받아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매주 3명씩 총 12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작가들의 평면 작품과 디지털 아트를 동시에 선보인다.


본 전시회와 맵시홀더클럽 운영, 전시 기획을 담당한 김미리 대리는 “전시장이 위치한 삼성동(三成洞)이 봉은사·무동도·닥점(저자도)의 세 마을을 합쳐 하나의 마을이 된 것에 영감을 받아 매주 서로 다른 세 작가의 동행이 새로운 마을을 탄생시킨 삼성동(三成洞)처럼 또 하나의 도전과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대체 불가한 젊은 별들의 만남이 되길 희망한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이번 전시 참여 작가 중 현재 일본에서 NFT 작가로 활동 중인 심모비(SIM_MOBY)는 “NFT를 통해 한국에서 전시 참여를 할 수 있게 되어 뜻 깊고 창조적 예술과 창조적 기술의 융합으로 탄생한 NFT 시장이 작가와 팬 분들 사이 빠르고 적극적인 소통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NFT 시장 확대를 계기로 해외 거주 작가들의 국내 활동이 한층 더 활발해졌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표명했다.


또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신작 발표를 예고한 보라달토끼, 코코비, 메리제이제이, 가치, 메타베베, 덕유18 등 참여 작가들의 자발적인 창작 의지도 돋보인다. 이들은 오픈씨 등 NFT 마켓에서 발행한 기존 작품들의 완판(SOLDOUT) 경험이 있는 작가들로서 ‘삼성동(三成同) : 세 가지 별들의 동행’이 작가들의 창작 활동에 많은 동기부여가 되었다”며 “팬들의 기대와 관심이 이번 전시회에 많은 관람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이에 MABC 이건용 대표는 “앞으로 신진작가들의 전시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기성 작가들과 신진 작가들이 NFT를 통해 협업 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며 “MABC의 NFT 작가 커뮤니티인 ‘맵시클럽’ 작가들을 대상으로 계속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MABC(맵시)는 전통, 공공, 디지털 예술 그리고 음원 등 다양한 영역의 디지털 자산화를 통한 독자적인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올 6월 엘뱅크 거래소에 상장한 아트 블록체인 기업이다.



출처 : 아이티비즈(http://www.it-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