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메타버스 전시회 KMF & KME 2022 성료


‘디지털 신대륙, 메타버스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진행된 코리아 메타버스 페스티벌 & K-메타버스 엑스포 2022(KMF & KME 2022)가 디지털 전략의 체계적 이행을 위한 메타버스 성과확산 및 메타버스로 다가올 미래 비전을 공유하며 지난 15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KMF&KME 2022 개막식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구현된 자신의 아바타인 ‘메타버스 新인류, 메타民’(메타버스 우리 국민‘의 약어)을 통해 대한민국 메타버스 정책을 소개하고, 뒤이어 또 다른 아바타 가수가 축하공연을 하는 등 이미 우리 생활 속에 메타버스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올해로 7회째로 진행된 KMF & KME 2022는 170개사 339부스가 참여하였으며, 현실과 가상을 연결해 새로운 소통의 지평을 연 국내 메타버스 산업의 요소기술과 콘텐츠 서비스 등 다양한 먹거리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20,000여명이 전시장에 직접 방문하였고, 온라인 컨퍼런스 및 메타버스 전시 참여 약 1,700여명 등 총 21,700여명이 메타버스 AI휴먼, 디지털트윈, CG/VFX, 공공·산업융합·생활경제 등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 제품을 직접 체험과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번 전시회에서는 메타버스 선도기업인 KT와 SK텔레콤이 ‘지니버스’와 ‘이프랜드’를 내세워 훨씬 다양하고, 고도화된 서비스를 소개하였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의료·제조·교육훈련·소방 분야의 메타버스 활용사례를 선보였다. 이 외에도 버넥트, 틸론, 메버, 메타록, 올아이피정보통신, 맵시 등 국내 중소기업들도 KMF & KME 2022에서 독창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행사기간 동안, 글로벌 컨퍼런스(글로벌 메타버스 콩그레스, GSMA DXAF 서밋, 코리아 메타버스 서밋)도 함께 진행되었다. 국내외 저작도구 선도기업의 기술 및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디지털 신대륙 정착에 대한 방법론을 제시하였고, MWC(Mobile World Congress) 주관사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와 함께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 전망 및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하여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하였다. 또한 메타버스 실물경제 기반의 트렌드 및 최신 현안을 진단하고 CG/VFX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미디어 시대 메타버스의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밖에도 메타버스 산업의 성과를 치하하고, 산업계의 핵심주자로 성장을 촉진시키기 위한 어워드 시상식(메타버스 어워드, 메타버스 개발자 경진대회)과 메타버스 요소기술 및 기반기술 기업의 메타버스 피칭 스테이지가 진행됐다. 여기에 메타버스, 인공지능 기업 등 30여개 중소기업이 미국, 영국, 캐나다, 중국, 아세안 국가 등 10개국 22개사 바이어들과 비즈니스 매칭도 이루어졌다. 현장에 직접 방문하지 못한 기업 및 관계자, 관람객들은 메타버스 온라인 전시관에서 메타버스 성과 및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KMF & KME 2022 행사를 주관한 사무국에서는 “메타버스 시대 활약할 주인공과 국민이 공감하는 메타버스 세상을 만드는데 KMF & KME가 중심이 될 것이며, 특히 이번 전시회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한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라며 “글로벌 수준의 메타버스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일상과 산업에 메타버스가 융합되고, 국내 ICT산업의 새로운 단계 도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MABC 비즈니스 관련 기사

MABC 비즈니스 관련 기사 링크 첨부드립니다. 1, https://atolltimes.mv/post/news/3723 2. https://edition.mv/travel/27903 3. https://naver.me/GJFtmi3g

コメント


bottom of page